news

news

Press Release

[2021.11] 샤페론, 기술성평가 통과로 내년 IPO ‘순항’, “글로벌 혁신 면역신약 개발 가속화”
  • 2021-11-12
  • 60

 

 

 

 

 

신약개발 바이오기업 ㈜샤페론(공동대표 성승용·이명세)은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을 위한 기술성평가에서 전문평가기관 두 곳으로부터 모두 A등급을 획득했다고 12일 밝혔다.

기술성평가는 코스닥 기술평가 특례 상장을 위한 첫 관문으로 상장을 준비하는 기업의 핵심기술과 성장잠재력을 엄밀히 심사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다. 이를 통과하기 위해서는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전문평가기관 2곳으로부터 기술의 완성도 및 성장 잠재력, 기업의 성장 가능성, 인력 수준 등 다방면에 걸쳐 평가를 통해 모두 BBB등급 이상을 받고, 적어도 한 곳에서는 A등급 이상을 받아야 한다.

NH투자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해 상장을 추진해온 샤페론은 이번 기술성평가 통과로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청구 자격을 획득하게 됐다. 이에 따라 연내 한국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해 내년 상반기 중 기업공개(IPO)에 본격 돌입한다.

샤페론은 면역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로 꼽히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성승용 교수가 설립한 면역질환 신약개발 바이오기업으로 인플라마좀(Inflammasome, 염증복합체)을 억제할 수 있는 새로운 기전의 ‘NCAIDs(Non-Classical Anti-Inflammatory Drugs)’를 개발중이다. 인플라마좀은 모든 염증 질환을 유발하는 핵심 경로이며, 샤페론은 세계 최초로 G-단백질 결합 수용체(GPCR19)에 결합해 인플라마좀을 제어하는 기전을 발견했다.

샤페론은 인플라마좀의 개시 단계와 증폭 단계를 모두 동시에 억제하는 NLRP3 염증복합체 억제 기술을 독자적으로 보유하고 있으며, 이 기술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치료제인 ‘누세핀(NuSepin®)’과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누겔(NuGel®)’을 개발했다. 누세핀은 유럽에서 임상 2상 시험을 마치고 최종 결과에서 증상 개선 효능과 안전성을 입증했고, 누겔은 현재 국내에서 임상 2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이명세 샤페론 공동대표는 “최근 바이오 기업들에 대한 기술성평가 기준이 엄격해진 가운데 샤페론이 기술성평가를 통과하고 더 큰 도약을 위한 상장 일정을 계획대로 진행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남은 상장 절차를 충실히 마무리하고, R&D 투자와 파이프라인 확대, 공동연구 네트워크 강화를 통한 오픈 이노베이션, 기술 이전 등을 통해 글로벌 혁신 면역신약 기업으로 성장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

기사 원문 보기: